검색서비스
  • 검색
  • 이달의일정
  • 이전
  • 2017/9
  • 다음달
상주여행
하단라인
자전거 안내
홈
이전페이지
상주여행



자전거역사

‘우리 나라에서 자전거가 언제 처음으로 사용되었는지는 확실히 알 수 없지만 개화기였을 것이라고 추측되고 있다.
  • 일설에 의하면, 고휘성(高羲誠)이 1896년에 장안 거리를 자전거를 타고 다닌 것이 처음이라고 하고, 같은 해 서재필 박사가 독립문 신축현장에 갈 때 처음으로 탔다고 전해지기도 한다. 이때 사람들은 자전거를 '괴물차' 혹은 '나르는 새' 라느니 하며 신기하게 여겼다고 한다.

    그 후 약2년이 지난 1898년에 윤치호(尹致昊)가 하와이로부터 도입해 왔는데이것이 두 번째다. 통 타이어를 사용한 이 자전거는 매우 엉성하였지만, 당시 사람들에게 인기가 있었다.

    굴곡이 많은 길을 종횡 무진으로 달리는이 자전거는 심지어 '자행차(自行車)' , 또는 '축지차' 라는 별명까지 생겨 큰 화젯거리가 되었던 것이다.

    그것이 계기가 되어 차츰 한 대씩 들어오게 되었는데, 1903년 가을에는 조정의 관리들을 위해 1백대의 자전거를 도입했던 것으로 미루어보아 자전거의 인식이 호전되었음을 알 수 있다.

    그 후 자전거는 교통 수단으로, 그리고 운반 수단으로 그 사용이 크게 늘어났다. 상주의 자전거 역사는 1910년부터 행정의 효율성을 돕기 위하여 각면에 자전거를 보급하게 된 것이 시초였다.

    이때 보급된 자전거는 주로[라지]와 [후지]자전거가 주로 보급되었다.

    자전거의 크기는 28인치로 한국사람에게는 높아서 타기가 힘들었다.
    * 당시 자전거의 가격은 약 30원(쌀1가마니가 3원이므로 10가마니 가격)이나되는 엄청난 가격이었다.

    또한, 1928년경 미국유학을 마치고 돌아와서 세브란스 의학전문학교 교수로 있던이용설은 여가 선용으로 자전거를 타고 다녔다고 한다. 우리 나라에서의 자전거 제조는 수리용을 주로한 부품의 생산에서 시작되어1950년 후반에 이르러 생산이 본격화되었다. 1994년도에는 118만6천4백대를 생산하여 세계주요 자전거 생산국이 되었으며, 차종도 실용 중심에서 레저용 등으로 다양화되었고 수출도 많이 하고 있다.
    (자료발췌 : 자 이제 자전거로 갑시다."박성득외 2인",상주시장 저널 19호)

  • 상주의 자전거역사

    • ※ 1925년도에 상주 기차역 광장에서 조선8도 전국자전거대회 개최 (상주출신 박상헌 선수 우승)


  • 역사적으로 교통과 경제의 중심지

    • 역사적으로 경주, 상주가 경상도의 뿌리
    • 당시 곡창지역, 교통과 경제의 중심으로 경제력이 넉넉하였음
    • 1910년경에 고가의 자전거 보급
      (자전거 1대값 30원, 현 시가 100만원)

  • 전국 최고의 자전거 보급률

    • 자전거 보유 대수 : 92,000대
    • 상주시 가구당 평균 : 2대 정도 보유
    • 자가용 보유 대수 (2015. 12월말) : 48,255대
    • 인구(2015.12월말) : 102,374명(46,313세대)
    • 주민들이 자전거를 타고 공원의 자전거도로를 달리는 모습


라인
  • 콘텐츠 관리부서 : 상주박물관
  • 담당자 : 임한국 ☏ 054-537-6174
  • 페이지 수정일 : 2016-05-30
도트라인
이미지 페이지 만족도 평가 확인
국가상징 알아보기

바로가기
전자민원창구
시정제안
즐겨찾기
이전페이지로
이메일
프린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