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상단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하단 바로가기

전통이 살아있는 아름다운 자연 문화의 도시 상주

지방문화재기념물

문화유산지정문화재지방문화재기념물
010511.jpg
  • 문화재명 : 임란 북천 전적지
  • 주 소 : 상주시 경상대로 3123
  • 지 정 : 지방문화재 기념물 제77호(1988.9.23 지정)
 
상세정보
1592년(임진왜란) 때 조선 중앙군과 왜병의 선봉주력부대가 최초로 싸운 장소로 900여 명이 순국한 호국성지이다. 1592년(선조 25년) 임진왜란이 일어나자 이일(李鎰)을 순찰사로 임명하여 상주 북방 북천에 진을 치고, 고니시가 이끄는 왜병 1만 7천 여명에 대항하였으나 패하였다.

이곳에는 순국한 9위를 배향하고 있는데 종사관 윤섬, 이경류, 박호 등 중앙군과 판관 권길, 사근도찰방 김종무, 호장 박걸, 의병장 김준신, 김일과 무명용사 1위의 위패를 모시고 있다.

1990년부터 정화사업을 실시하여 임란북천전적비를 건립하는 등 역사의 산교육장으로 조성하였다. 임란북천전적지는 임진왜란 당시 조선의 중앙군과 향군이 왜군의 주력부대와 회전하여 900여 명이 분연히 순국한 호국의 성지로 1592년 4월 13일 왜군이 부산에 상륙하자 이를 막기 위해 급히 남하하여 4월23일 상주에 도착한 조선의 중앙군 약 60여 명과 상주판관 권길, 호장 박걸이 밤 세워 소집한 장정 800여 명 등 900여 명이 17,000여 명이나 되는 왜병과 분전하여 전원이 순국한 곳이다.

이로 인하여 선조대왕으로부터 상주 전역에 복호(復戶, 조세 부역의 면제)의 은전(恩典)을 입은 전국의 유일한 지방이기도 하다.

매년 양력 6월 4일 제향 행사를 거행하여 그 분들의 넋을 기리고 후세들의 역사의 산 교육장으로 활용되고 있다.

주요시설(총 면적 27,193㎡)
충렬사, 상산관(지방유형문화재 제157호), 침천정, 태평루 등이 있음.
 
 
목록
위로
  • 콘텐츠 관리부서
  • 문화예술과
  • 담당자
  • 김유희 ☏ 054-537-7210
  • 페이지 수정일
  • 2018-01-29
페이지만족도조사